성공적인 프로젝트를 위한 다국어 리소스 준비-1

출처 : 데브피아 석재헌님의 글
http://www.devpia.com/Forum/BoardView.aspx?no=7281&ref=7281&page=2&forumname=vc_lec&stype=

  1. 다국어 리소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널리 쓰이는 소프트웨어가 되기 위해서는 주체가 누구든지 로컬라이징(Localizing-이하 ‘지역화’)을 해 주든지 과정이 필요합니다.

    이 때 개발자가 만든 프로그램이 이러한 지역화에 준비되어 있지 않으면, 개발자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피곤하게 됩니다. (특히, 개발자만 죽어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다국어 리소스에 대한 준비 과정 자체는 상당히 간단하고, 미리 준비만 잘 해놓으면, 오히려 개발자가 일을 분담시킬 수 있습니다.

     

    이 글에서는 어떤 방식으로 다국어 리소스를 준비하는 사용하고지에 대해서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2. 다국어 리소스 사용 준비
    다국어 리소스 사용 준비 과정은 무척 간단합니다.

    모든 리소스, 특히 문자열 리소스 사용시에 하드코딩을 없애고, 리소스로 따로 분리하도록 하면 끝입니다. 간단하지만, 다국어 버젼을 위해서는 반드시 꼭 하셔야 하는 일입니다.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AfxMessageBox( "Hello, World!" , MB_OK , 0); 
    AfxMessageBox( IDS_HELLO , MB_OK , 0 );

    위의 첫 번째의 경우는 언어가 바뀔 때마다 하드코딩을 해줘야 합니다. 두 번째의 경우는 리소스만 바꿔주면 됩니다.

    언어가 바뀔 때마다 하드코딩을 해주는 것과, 리소스만 바꿔주면 되는 것이 결국은 동일한 일이 아니냐고 물어보고 싶으신 분들도 있을 겁니다.

     

    자신 있게 그건 그렇지 않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첫 번째의 경우는 언어가 바뀌면 컴파일을 새로 하는 과정이 필요하고, 리소스와 코드가 분리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지역화하는 과정을 분담시킬 수 없습니다.

     

    두 번째의 경우, 나중에 또 다른 글에서 말씀 드리겠지만, 랭귀지 리소스는 따로 빼서 Satellite dll로 만들 수도 있고 (이 때 부분적인 컴파일은 필요합니다.), 지역화를 하는 사람이 반드시 프로그램을 개발한 사람이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리고, 향후 다른 언어의 추가 시에도 소스 전체를 뒤지지 않아도 되고, 유지 보수 때에도, 백만 스물 두 배는 쉬워집니다.

     

    그리고 첫 번째의 경우도 소스코드를 모두들 다른 사람 혹은 다른 회사에게 넘겨 주면 지역화는 가능하겠지만, 개발사 입장에서는 그런 방식의 지역화를 기뻐할 지는 의문입니다.

     

    특히, 두 번째의 경우 다른 사람에게 일을 분담할 수 있다는 개발자 입장에서는 굉장한 강점입니다. 한국 개발자들 할 일도 많은데, 이런 일은 어학에 능숙한 분들에게 맡기고, 개발자들은 본업에 충실하게 일하는 그런 명랑한 삶을 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 밖에도 성공적인 지역화를 위해서는 몇 가지 원칙이 있습니다. 마이크로 소프트 웹 사이트에 잘 정리된 내용이 있어서, 인용합니다.
  3. 다국어 리소스
    여기서 Visual Studio에서 언어별로 리소스를 만드는 과정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Visual Studio에서 간단한 Dialog 기반의 프로젝트를 생성해서, 생성된 다이얼로그 혹은 다른 리소스를 선택하고 마우스 오른 쪽 버튼을 누르면, “Insert Copy” 메뉴가 보입니다.

    여기서 아래와 같이 자신이 추가하기를 원하는 리소스를 선택해 주시면 됩니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선택하면, 아래와 같이 IDD_MULTIRESOURCE_DIALOG의 영문판 리소스가 추가 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은 과정을 반복해서, 모든 리소스에 대해서 각각 다른 나라 언어를 위한 리소스를 만들어 주고, 그 나라 언어에 맞게끔 지역화를 해주면, 준비는 끝입니다.

     

    여기서 한 가지 주의할 점은, 문자열 리소스와는 달리 다이얼로그 리소스는 해당 환경의 폰트에 따라 윈도우의 크기가 개발자가 생각했던 것과 다르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배포하기 이전에 반드시 정상적으로 윈도우가 출력이 되는지, 모양은 원래의 설계와 동일한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 하나의 주의점은 각 나라마다 다이얼로그에 쓰이는 기본 폰트 역시 반드시 확인해 야 합니다. 한국의 ‘굴림’ 폰트가 미국에서도 똑같이 ‘굴림’이라고 인식될 수는 없을 테니 말입니다.

     

    참고로 말씀 드리면 영문 프로그램의 경우 ‘MS Sans Serif’, 폰트 사이즈는 8을 많이 사용합니다.
  4. 다국어 리소스 테스트
    위의 내용을 바탕으로 해서 테스트 프로그램을 하나 작성해 보겠습니다.

    윈도우 응용 프로그램에서 리소스를 가져올 때 기준이 되는 것은 사용자의 User Interface 기본 언어입니다. 이러한 User Interface 기본 언어는 제어판에서 지역 설정 항목에서 바꿀 수 있습니다.

     

    MFC에서는 이러한 로케일 기본 언어에 따라서, 자동으로 해당 언어에 해당되는 리소스를 불러오게 됩니다.

     

    그리고, 이 리소스를 불러 올 때, 기본 적으로는 관련 함수를 호출한 모듈을 기본으로 해서 검색합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이 다음 글에서 리소스만을 따로 분리해서 만드는 Satellite dll을 만드는 과정을 설명하면서 다루겠습니다.

     

    원래대로 라면, 영어와 한국어 이렇게 두 가지 언어 리소스를 준비한 다음, 각각 영어가 기본 언어인 시스템에서, 한국어가 기본 언어인 시스템에서 각각 실행해 봐야 하겠지만, ?SetThreadLocale함수를 통해서, 쓰레드의 기본 로케일을 변경한 후, 위에서 준비한 언어 리소스가 제대로 불려지는지 확인하겠습니다.

    /* Check if English or not */ 
    if( strCommandLine.Find(_T("english")) >= 0 )
      SetThreadLocale(MAKELCID(MAKELANGID(LANG_ENGLISH,SUBLANG_ENGLISH_US),SORT_DEFAULT));
    else
      SetThreadLocale(MAKELCID(MAKELANGID(LANG_KOREAN,SUBLANG_KOREAN),SORT_DEFAULT));

    위와 같은 식으로 영문과 한글로 각각 기본 언어를 바꾸고, 실행한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다국어 버젼의 리소스들이 훌륭하게 동작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5. 결론
    이상으로 오늘의 글은 끝을 맺기로 하겠습니다.

    간략하게 정리를 해보자면, 성공적인 프로젝트의 지역화를 위해서는, 소스와 리소스를 분리하는 작업이 필요하며, 이것은 소스 코드 개발 시부터, 개발자가 염두에 두고 작업을 해야 합니다.

    또, 이 글에서는 Visual Studio에서 어떤 방식으로 다국어 리소스를 추가할 수 있는 지를 살펴 보았습니다.

    다음 글에서는 리소스의 분리와 이를 이용한 Satellite dll을 만드는 방법, 그리고 프로젝트에서 이를 이용하는 방법에 대해서 살펴 보기로 하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